전에는 섹파 찾기가 좀 편했는데 요즘에는 좀 찾기가 힘든것 같음

이제는 나이좀 먹고 바람이 되버렸으니 나도 좀 조심스럽고

그러다가 우연히 발견한 곳에서 유부녀가 기다린다고 해서 들어가봄

여러가지 사진들 많고 그런데.... 딱 눈에 띠는 처자가...나이도 34살 딱 적당

그래서 상세 프로필 보고 고민좀 하다가 결제하고 기대반 의심반 기다려봤는데

다음날 쪽지옴... 그리고 시간 정해서 쪽지로 대화를 좀 하다보니 좀 통하는게 있네

만나자고 하니까 처음에는 좀 빼더라고 이런데서 남자 만나본적이 없다라나

자기도 가정이 있고 그래서 만나는건 좀 꺼린다고 그러더라고

그러다가 몇일째 계속 대화를 하다가 어느날은 여자가 먼저 만나서 술한잔 하자고 하더라고

그날 좀 힘든일이 있었다며... 잘 달개서 그날 바로 약속잡고 다음날 만나기로 하고 약속장소에 나갔지

심플하게 생긴 여자가 걸어오는데 딱 그여자야... 대강 실루엣을 사진으로 봐서 한눈에 알수 있었지

나야 머 사진 공개라 그여자도 바로 알아보더라고

쪽지 주고받을때는 그렇게 친하게 그랬는데 막상만나니까 조금 어색하더라...

그래도 내가 남자니까 리드를 했지 잘아는 밥집에가서 밥먹으면서 소주한잔하고

술먹어도 되냐고 물으니까 동창모임 한다고 오늘 늦을거라고 하고 나왔데...

그래서 오늘이 그날이구나 하고 존나게 이빨 털면서 재밋게 해줬지...

그러다가 살짝 옆자리 가서 허리를 스윽 감싸면서 키스를 했지

그러니까 여기서 이러지 말구 좀... 그러네

취기좀 올랐겠다

이정도면 오케이 할거 같아서 자리 옮기자고 했더니 따라나서네...

근처 모텔을 미리 봐둬서 이야기 하면서 그쪽으로 이동...

손잡고 이끄니 그냥 따라 들어오데.

계산하고 나 먼저 싯고 여자 들어가서 싯는동안 어떻게 조져줄까? 상상하면서 있는데

나오면서 불좀 꺼달라고 하네 불꺼주니까 수건 두르고 오길래 수건 제끼면서 확 안고 바로 키스

혀로 목부터 허벅지까지 훌터주니까 아흑 아흑 소리가 절로 나는데

자연스럽게 69자세로 돌면서 보지 빠라 주니까 내꺼도 빠라주데

어느정도 흥건히 젖었겠다 싶어서 정자세로 바로 삽입 ...

약간 쑤~~욱 들어가는 느낌이지만 쩐쩐하니 부드럽고 그래서 좋음

씹질 한 10분 했나 이제 여자가 위에서 좀 타주니까 바로 나오데

안아주고 이야기좀 하다가 다시 싯고 나왔다

바로 택시잡아 태워 보내고 나도 들어왔지

괜춘은 여자 건진듯...사이트 주소요

http://windblowkr.com?b=7

지금도 가끔 톡 하고 그런다 아직 2번째 만남은 없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