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도 모르는 27살 경기도 사는 새끼야ㅋㅋㅋ 할매다.

오늘 정말 간만에 켰다가 즐겁게 대화했는데 내가 인터넷 끊어질거라고~ 끊어질거라고~ 예고는 했었지만

막상 끊어지니까 섭섭하더라. 그래서 찾아보려고 계속 돌려봤는데도 안찾아지네. 인사 없이 끊어지니까 더 찝찝하더라고.

인사나마 하고 싶어서 가입해봤어. 이거 볼지 안볼지도 미지수지만, 여자친구랑 잘 사귀고 잘 살아.

추신 : 너가 우리 만난적이 있는것 같다 했잖아? 대화 말투 곱씹어 보니까 맞을수도 있겠다 싶네.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