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진흙에 가까워지는 존재


                                     황지우

원목 옷걸이에 축 처진 내 가다마이, 일요일 오후의

공기 속에 그것은 있다

나를 담았던 거죽,

지하철에서 사람들과 부딪치면서 깨닫는 나의 한계;

내가 채운 나의 용량, 그것은 있었다

누군가 감아놓은 태엽의 시간을 풀면서

하루종일 TV앞에서

오른팔이 아프면 왼팔로 머리를 받치고

길게 모로 누워 있는 일요일; 이 내용물은

서서히 금이 가면서 점점

진흙에 가까워지고 있다

KAL기 잔해에서 실신한 여자를 헬기가 

끌어올릴 때 바람이 걷어올리는 붉은 팬티;

죽음은 그렇게 부끄러움을 모른다

강 수심으로 내려가는 돌처럼

어디까지 내려가나 보자, 아예 작정을 하고

맨 바닥까지 내려온 덩어리; 하품하면서

발가락으로 마감 뉴스를 끌 때도

옷걸이에 축 처진 내 옷, 어떤 억센 힘에

목덜밀 붙잡힌 자세로

그것은 월요일이 된 공기 속에 있다

이것도 삶이라면, 삶은 욕설이리라

TV위엔 바람을 묶어놓은 딸아이 꽃다발;

바르르 떠는 셀로판紙가 알려주는 공기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7Vku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