ㅅㅂ쪽바리새키들은지들민족은쪽바리년들여성순결하면서 ㅅㅂ우리나라여자들한데순결빼앗고강제로납치하고공장일및병원간호사일로속여서강제위안부하고순결빼앗고강제성노예하면서 ㅅㅂ지들은순결지키네 아나 ㅅㅂ열받네 

일본 정부는 1945년 일본 여성의 순결을 지키겠다며 미군을 위한 위안부 55,000명을 모으겠다고 제안했다. 이는 패전 직후 일본 경시청에서 나온 아이디어였다.

일본 경시청 보안과는 미군 점령군이 일본 부녀자들을 겁탈할까봐 두려움을 느꼈다. 경시청 보안과장은 "미군이 일본에 장기 주둔하게 되면 필연적으로 일본 여자들을 겁탈하려고 할 것이다. 우리 일본의 부녀자들을 보호하기 위해서 모종의 대책을 마련하라[92]"고 지시하였다. 군인들이 점령지에서 현지 여자를 강간하는 것은 비일비재한 일이고, 패전한 일본으로서는 미군에 항의할 수도 없었다.[92]

'일본에는 화류계에 종사하는 여자들이 있다. 그들 스스로 미군을 상대하게 하는 것이 어떤가?'하는 의견과 '현재 화류계에 종사하는 여자들만으로는 미군을 상대할 수 없다. 위안부들이 더 있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92] 한편 '전쟁 때문에 남편을 잃은 여자들이 많다. 그들을 모집하여 위안부로 일을 하게 하면 돈도 벌고 미군이 일본 여자들을 강간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93]'는 의견이 나왔고 곧 채택되었다. 내무성에서도 보안과의 의견을 받아들여 일본의 요정과 사창가의 업주들을 불러들여 미군 상대 위안소를 만들 것을 요청했다. 요정과 사창가의 업주들이 반대할 까닭이 없었다.[93]

1945년 12월 일본에 있는 연합군은 43만 287명이었다. 일본 경시청은 8월15일 직후부터 점령군의 성 대책을 검토했고, 8월 22일에는 연합군의 신문 기자로부터 "일본에 그런 시설이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많이 기대하고 있다"는 정보가 입수됐다. 또한 영관급 군인이 도쿄 마루노우치 경찰서에 가서 "여성을 돌보는 하라"고 요청한 일도 있었다.

8 월 17일에 성립된 히가시구니 내각의 국무 대신 고노에 후미마로는 경시청 총감 자카 신야에게 "일본의 딸을 지켜 달라"고 청원했기 때문에 고개 신야는 일반 부녀를 지키기 위한 '방파제'로서 연합군 군인 전용의 위안소의 설치를 기획하고 8월 18일에는 하시모토 마사미 내무성 경보 국장의 '외국군 주둔지에서 위안 시설에 대해"라는 통지가 나왔다. 일본 정부는 1945년 8월 22일 연합군을 위해 '특수 위안시설 협회'를 설치했다.

패전 후 당장 굶어죽을 형편이었으므로 많은 일본 여성들은 스스로 위안부의 길을 걸을 수 밖에 없었다.[93]

하야카와 紀代에 따르면 당시 위안소는 도쿄, 히로시마, 시즈오카, 효고현, 야마가타 현, 아키타 현, 요코하마, 아이 치현, 오사카, 이와테 현 등에 설치되었다. 또한 우익 단체의 국수 동맹 (총재 사사 료이치)이 연합군 위안소인 아메리칸 클럽을 9월 18일에 개업했다. 이러한 위안소는 공식적으로 특수 위안 시설 협회라고 불렸고, 영어로는 Recreation and Amusement Association (휴양 & 엔터테인먼트 협회, RAA)로 표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