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어쩌다보니 한달정도 익명으로 거의 매일 전화하고 가끔 폰섹하고
만날지 말지 한참 고민하다가 너가 만날까 하면 내가 고민하고
내가 만날까 했더니 넌 결국 후회할 것 같다고 어제 다 끝내고 오픈채팅방 서로 나갔는데...
그냥 더 고민말고 만날걸 그랬나 후회도 된다

나는 사실 매일 전화 기다리고 많이 즐거웠었거든
내가 그런게 오랜만이라 솔직히 설레고 그랬던 것 같아
실제로 보게 되면 분명 다른 마음이 생길 것 같았는데 그냥 감추고서라도 보고 싶어서 만나자고 했던거야
넌 정말 다른 맘 없었던 거 알아
그래서 부담스러울까봐 톡방이라도 계속 두자는 얘기도 못했고

바로 다음 날이라 그런가? 맘이 허하다 못해 나는 좀 아프다
진짜 만났더라면 더 힘들었겠지 싶어서 다행이기도 하고

어디 얘기할데가 없어서 여기에라도 써봤어
볼 일 없겠지만 봐줬으면 싶고 연락할 수 있었으면 좋겠고...

끝까지 부담스러운 사람같다ㅋㅋ구질구질구질...
어쨌든 잘지내
고마웠어